IE 제10회 후배사랑 소액 장학금







[ 공대 채용정보 ]

와글와글방  -  사랑과 우정, 마음을 나누는 즐거움이 넘치는 곳 ※ 비방 등 상처가 될 수 있는 글은 찌라시처럼 삭제합니다.

안녕하세요! 졸업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대학생의 신분으로 했던 활동들을 돌이켜보며 가장 하길 잘했다고 생각되는 두 가지를 뽑아 글을 작성해보게 되었습니다msn040.gif 특히, 이 두가지 활동을 하면서 유난히 힘들었는데 시간이 흐르고 나니 "해보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에 관심이 있으신 분께는 추천해주고 싶습니다.

 

1. 전남대학교 총장명예학생 (PHS)

 

처음에는 아무것도 모르고 그냥 "이름이 있어보여서" 자기소개서 제출 + PT 면접을 통해 선발되어 활동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꿀잼시기 + 노잼시기를 거쳐 이제 총장명예졸업까지도 몇 발자국 남지 않았네요..! 보통 저처럼 "이름이 있어보여서" 관심있어하는 학생들이 대부분 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막상 활동해보면, 정말 기억에 남는 순간들도 많고 별거 아닌 활동들도 하고 그렇게 지나온 것 같습니다.

 

(하는 활동) : 국내기행탐사 / 동행(선배기수+후배기수) / 워크숍 / 봉사 / 각종 강의/ 자기주도적학습(개인 연구논문 작성) / 해외기행탐사

 

저는 개인 연구논문 작성까지 마치고 해외기행탐사를 떠날 수 있는 기회를 딱 얻자마자 코로나19로 인해 해외기행탐사가 취소되었지만,, 연구논문을 8개월동안 작성해나가면서 힘들었던 점보다 다 끝나고 저에게 남은 것들이 참 많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올해..13기 선발은 이미 완료가 된?것으로 알고 있는데, 2학년까지는 지원할 수 있으니 여러 학과 학생들과 색다른 배움을 얻으며 자신을 발전시키고자 하는 마음이 있다면 부담없이 도전해보는 것도 좋다고 생각합니다msn036.gif

 

(장점) : 타과 학생들과 교류가 많아짐 , 활동할때마다 지원금 or 간식 제공, 1년 수료시 마다 자계부 30점씩 제공, 교내 다른 프로그램들에서는 경험해 볼 수 없는 활동들

(단점) : 시험기간을 제외하고 1-2주 간격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저녁시간이 소멸됨, 조별 프로그램을 수행할 때마다 계획서-발표-활동-보고서-발표 이 과정을 매번 겪게 되면서 가끔 스트레스를 받음, 의무사항이 아니기 때문에 의지가 없으면 스스로 탈퇴하는 경우가 매우 많음

 

2. 삼성드림클래스 (방학 캠프)

 

솔직히 지원동기는 명료했습니다. 3주간의 멘토링 캠프후 받게되는 "250만원"...!!!!msn019.gif

지원 과정에서 많은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지만 운좋게 선발되었고 지금까지 대학생활 하면서 가장 잘 한 선택이라고 생각되는 경험으로 지금까지 남아있습니다.

이름 그대로 삼성에서 지원하는 중학생 아이들을 위한 멘토링 사업이고, 대학생 멘토를 뽑습니다.

지원서를 통한 1차 선발 >> 삼성 공장..?에 있는 회사에 가서 직접 인사팀 면접관님들과 면접

이러한 과정을 통해서 선발되고, 나중에 들으니 경쟁률이 꽤 높았던걸 알게됐습니다. 정확히 기억은 안나지만 15-20:1 정도? 저희 학교에서는 약 10명 내외정도 선발된걸로 알고있습니다.

 

제가 활동했을 당시에는 수학/영어/코딩 강사를 선발하였고, 저는 수학(코딩)강사로 활동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국외대 캠퍼스로 배정받아서 3주동안 한국외대 기숙사에 머무르면서 함께 일하는 멘토 선생님들과, 멘티 아이들과 함께 활동했습니다.

 

(하는 활동) : 수학or영어or코딩 수업 / 생활 지도 / 동아리 비슷한 활동(저는 연극부였습니다) / 멘토링 / 빨래(원래 애들은 자기들이 알아서 해야하는데 세탁기 카드가 저희에게 있고 아이들은 할 줄 모르다보니..저희가 해다 줬습니다) / 아이들 개별 상담 / 아이들 보건실 데려다 주기(꾀병 및 실제로 아픈 학생 매우 많음)/ 전공부스 등등등등

 

생각이 안날정도로 많은 활동들을 해서.. 아침 6시에 기상해서 핸드폰 한번 볼 틈 없는 활동들을 한 뒤 12-1시에 기절했던걸로 기억합니다 매일 ㅜㅜ 집에 가고싶다는 생각을 천번은 더 한 것 같네요,, 솔직히 활동하면서 너무 너무 힘들어서 250이 아니라 500은 받아야한다고 멘토들끼리 웃으면서 이야기하고 그랬는데.. 그래도 활동 딱 끝나고 통장으로 들어오니 그 순간은 행복하더라구요 ㅎㅎ 아, 그리고 마지막 수료식 날에 14개반으로 구성되어있는 1학년 반 중에 저희 반이 우수 학급으로 뽑혀서 진짜 3주간의 고생을 보상받은 기분?도 들었습니다 ㅎㅎ 사실 저희 반 아이들 덕분에 받을 수 있었던 상이었지만,,!

 

그리고 그 무엇보다 함께 팀으로 활동한 멘토들(15명)과의 시너지가 너무 좋았어서 활동이 끝난지 1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연락을 이어가며, 다음주에 서울에서 모이기까지! 아직도 돈독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글을 두서없이 작성했으나, 정말 힘들고 값지고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취업/진로와 관련없이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활동하는 것을 즐기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지원해보시길 바랍니다!

 





4
profile

찰옥수수

2020 July 28,
Tue 17:07

좋은 내용 감사합니다~ 대단하세요bb

profile

선배님?

2020 July 29,
Wed 01:01

글 감사해요. 오늘 총장명예학생 온라인 설명회 한다던데 꼭 들어봐야겠네요. 아자~!

profile

[레벨:64]20이은경

2020 July 29,
Wed 16:12

저도 중학생때 방과후 수업으로 대학생 삼성드림클래스 수업 들었어요! 이렇게 글 읽으니까 멘토링 쌤들과 추억이 떠오르네요ㅎㅎ 기회가 된다면 한 번 하고 싶은 활동이네요!

profile

[레벨:19]17강예린

2020 August 24,
Mon 16:47

장,단점으로 정리된 글 가독성 진짜 찐 정보입니다. 역시 글잘써 추억팔이님msn040.gif



나의 소셜 정보
powered by SocialXE

♥→♥→♥→ ←♥←♥←♥
List of Articles
중앙일보 대학평가 산업공학 결과(2018년 실시) file [2] [레벨:100]박찬민 2018-11-05 45341 2
[에듀진] '전공경쟁력' 국립대 1위 전남대. 산업공학과 상위 10% 이내 file [레벨:100]박찬민 2018-08-10 38806 1

20학번 뫄뫄의 인생 첫 알바 후기 [3]

"해보길 잘했다"라는 생각이 드는 활동 [4]

프로 알바생의 아르바이트 후기★★★ [6]

누군가에겐 그저 실패, 누군가에겐 값진 경험 [4]

I♡E 선배 초청 취·창업 세미나(4/11목, 5/9목, 5/16목)

  • [레벨:100]박찬민
  • 2019-04-11
  • 조회 수 8075
  • 추천 수 0

I♡E 2학기 산업공학과《취업동아리》참여자 모집 10/30~11/05(~14:00까지) file

  • [레벨:41]전판철
  • 2018-10-30
  • 조회 수 3465
  • 추천 수 0

2018 DB 장학생 봉사단 4기 모집

  • [레벨:24]찬웅이
  • 2017-11-29
  • 조회 수 3098
  • 추천 수 0

산업공학 가족과 함께하는 '가을 무등산 산행' 안내(10/28토) file

  • [레벨:30]박혜강
  • 2017-10-20
  • 조회 수 3314
  • 추천 수 0